전자담배가 담배 대체한다고?…"흡연량만 늘렸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자담배가 담배 대체한다고?…"흡연량만 늘렸다"

작성일2018-09-27

본문

전자담배가 담배 '대체'한다고?…"흡연량만 늘렸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9.27 06:28     
      수정
      2018.09.27 08:10
      
     
       많은 사람이 '아이코스'와 같은 궐련형 전자담배(가열담배)가 일반 담배를 대체한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자 대부분은 일반 담배도 함께 피우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성규 국가금연지원센터장 연구팀은 국내 19~24세 남녀 228명을 대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식과 경험 등을 설문한 결과 모든 아이코스 이용자가 일반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에 지난달 29일 자로 게재됐습니다.

설문은 아이코스가 국내에 도입된 지 3개월 후인 지난해 9월 진행됐습니다.

이 때문에 적은 설문 대상에도 불구하고 궐련형 전자담배 도입 초기의 분위기를 파악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228명 중 38.1%가 아이코스에 대해 알고 있었으며, 13명(5.7%)은 아이코스를 사용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 연구팀은 도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빠르게 인지도를 확보해 시장을 침투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응답 시점에서 현재 아이코스를 사용 중인 응답자는 8명(3.5%)이었습니다.

특히 아이코스 사용자 전원이 일반 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 등을 이중·삼중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아이코스가 덜 해롭다고 생각하거나 금연을 하겠다는 마음으로 사용을 결정한 것으로도 확인됐습니다.

이 센터장은 "흡연자들이 궐련형 전자담배가 덜 해롭고 담배를 끊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해 선택하지만, 결국 일반 담배를 함께 피우게 되면서 흡연량만 늘어난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실제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이 일반 담배를 대체하기보다는 흡연량을 늘리는 경향은 대한금연학회에서도 보고됐습니다.

대한금연학회는 올해 학술대회에서 5천472명의 흡연자를 조사한 결과, 현재 궐련형 전자담배를 이용자의 98%가 일반 담배를 함께 피우고 있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센터장은 "설문 대상과 아이코스 이용자의 수가 적은 데도 불구하고 도입 초기 데이터를 확보해 기초를 쌓은 데 의미가 있다"며 "현재 복지부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대규모 인원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949469&plink=ORI&cooper=DAUM&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10
어제
94
최대
205
전체
37,925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